GOD IS LOVE

2019.04.06 17:53

20190407_손때

조회 수 29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근래에 책을 많이 구매해서 새롭게 책장 정리를 하였습니다.

자주 보는 책은 가까이 두고 그렇지 않은 책은 멀리 두면서

하나하나 정리하였습니다.


그러다가 재미있는 사실 하나를 발견했습니다.

자주 보는 책은 그만큼 많은 손때가 묻어있고

그렇지 않은 책은 깨끗하다는 것입니다.

손때가 많이 묻은 책은 낡아서 버릴 것 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저에게 소중한 것이고 깨끗해 보이는 책은 그렇지 않습니다.


손때 묻은 책을 보니 문득 우리의 인생도 하나님의 손때가 묻어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우리 삶을 인도하시는 하나님의 손때가 묻어 있기에

초라해보일지라도 우리 한사람 한사람은 하나님께 소중한 존재들입니다.

그 어떤 사람들보다 하나님의 관심을 받으며 가까이 동행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의 손때가 묻었으니

누군가 우리의 모습을 보고 비웃더라도,

불쌍하다고 여길지라도 슬퍼하지 마십시오.

하나님의 손길 없는 사람이 더 불쌍한 사람입니다.


하나님이 우리를 복되게 하십니다.

아름답게 만드십니다.

거룩하게 하십니다.

하나님의 손때 묻은 인생임을 잊지 마시고

하나님께 더욱 가까이 다가가는 인생이 되시면 참 좋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20190407_손때 이대익목사 2019.04.06 29
37 20190331_충돌 이대익목사 2019.03.31 31
36 20190324_성경을 읽읍시다 이대익목사 2019.03.24 31
35 20190317_실망감을 넘어서 이대익목사 2019.03.16 30
34 20190310_미세먼지가 많습니다. 이대익목사 2019.03.09 33
33 20190303_우리교회 로고 file 이대익목사 2019.02.28 60
32 20190223_세미나를 다녀와서 이대익목사 2019.02.28 28
31 20192010_제자훈련을 시작합니다. 이대익목사 2019.02.09 37
30 20190203_명절입니다. 이대익목사 2019.02.02 32
29 20190120_상처를 받는다면 이대익목사 2019.01.19 39
28 20190113_이렇게 사역할 것입니다. 이대익목사 2019.01.12 46
27 20190106_섬김, 말씀, 복음 이대익목사 2019.01.06 23
26 20181230_한해를 보내며 이대익목사 2018.12.29 33
25 20181223_메리 크리스마스!! 이대익목사 2018.12.22 26
24 20181216_기대와 다를 때 이대익목사 2018.12.15 26
23 20181209_산타클로스와 성탄 이대익목사 2018.12.08 34
22 20181202_상처입은 치유자 이대익목사 2018.12.02 30
21 20181125_모든 크리스천들이 해야하는 아침기도 이대익목사 2018.11.25 34
20 20181118_성숙의 과정 이대익목사 2018.11.17 35
19 20181111_추수감사주일을 앞두고 이대익목사 2018.11.10 3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이대익 목사

© k2s0o1d6e0s8i2g7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