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D IS LOVE

조회 수 37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상처는 항상 가까이 있는 것으로부터 받습니다.
멀리 있는 자동차는 아무런 사고를 내지 못합니다.
가까이 와야만 사고가 일어납니다.
꽃에 있는 가시에 찔려 상처를 입는 것도
꽃에게 가까이 다가갈 때 생기는 일입니다.
과 멀리 떨어져 있는데 가시에 찔릴 일은 없습니다.
 
상처를 입게되는 것은
자동차든, 꽃이든 접촉이 일어날만한 가까운 거리에서 벌어지는 일입니다.
 
사람의 마음도 상처를 입습니다.
어렸을 때 작은 기억과 경험이 상처로 남는 경우도 있지만
어른이 되어서 받는 상처도 상당히 많습니다.
어느 다큐멘터리에서
어린 아이부터 노인에 이르기까지 상처로 남은 기억들을 꺼내는 인터뷰를 진행했습니다.
그들 중 대부분은 부모나 자식으로부터 받은 상처,
말로인해 받은 상처들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가까운 사람으로부터 가장 큰 상처를 받게 된 것입니다.
몸이든 마음이든 가까운 거리가 아니면 상처를 받을 일은 없습니다.
가깝기 때문에 상처를 주게 됩니다.
가족의 한마디와 생판 모르는 사람의 한마디는 큰 차이를 갖는 것이 당연합니다.
 
가까운 이가 상처를 남길 때,
우리는 이 상황을 믿음의 눈으로 바라볼 수 있어야 합니다.
왜 상처를 남기는 이들을 가까이 두시는지 하나님의 마음을 이해해보아야 합니다.
 
첫째, 가시같은 이웃을 통해 우리가 다듬어 집니다.
 
상처를 받는 다는 것은 나에게 약한 부분이 있음을 알려주는 것이기도 합니다.
약함을 다듬고 더욱 빛나게 하기 위해 그들이 가까이 있습니다.
나의 인내 없음을, 나의 사랑 없음을 발견하고 더 나은 존재로 성장하기 위한 과정이자 안내자입니다.
 
둘째, 우리를 통해 그들도 변화되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하나님께서는 각 사람의 인생을 꾸준히 간섭하시며 인도하십니다.
우리의 삶만이 아니라 다른 이들의 삶도 마찬가지입니다.
만약 다른 이의 약점과 실수가 우리를 찌른다면
우리의 사랑으로 그들을 변화시키기 위한 하나님의 계획임을 기억해야 합니다.
 
결국 하나님은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를 통해 사람을 다듬어 가십니다.
그러니 상처받게 되었더라도 상처로 돌려주기보다
우리의 삶을 다듬어 가시는 하나님의 계획을 이해하고 성숙된 믿음으로 자라나갈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1. No Image

    20190120_상처를 받는다면

    2019/01/19 by 이대익목사
    Views 37 
  2. No Image

    20190113_이렇게 사역할 것입니다.

    2019/01/12 by 이대익목사
    Views 43 
  3. No Image

    20190106_섬김, 말씀, 복음

    2019/01/06 by 이대익목사
    Views 21 
  4. No Image

    20181230_한해를 보내며

    2018/12/29 by 이대익목사
    Views 31 
  5. No Image

    20181223_메리 크리스마스!!

    2018/12/22 by 이대익목사
    Views 25 
  6. No Image

    20181216_기대와 다를 때

    2018/12/15 by 이대익목사
    Views 25 
  7. No Image

    20181209_산타클로스와 성탄

    2018/12/08 by 이대익목사
    Views 31 
  8. No Image

    20181202_상처입은 치유자

    2018/12/02 by 이대익목사
    Views 29 
  9. No Image

    20181125_모든 크리스천들이 해야하는 아침기도

    2018/11/25 by 이대익목사
    Views 33 
  10. No Image

    20181118_성숙의 과정

    2018/11/17 by 이대익목사
    Views 34 
  11. No Image

    20181111_추수감사주일을 앞두고

    2018/11/10 by 이대익목사
    Views 34 
  12. No Image

    20181104_성도들이 세운 교회

    2018/11/03 by 이대익목사
    Views 34 
  13. No Image

    20181028_우리교회 시리즈를 다시 시작하며

    2018/10/27 by 이대익목사
    Views 37 
  14. No Image

    20181021_설문조사를 접하고

    2018/10/20 by 이대익목사
    Views 42 
  15. No Image

    20181014_광부와 아내

    2018/10/13 by 이대익목사
    Views 30 
  16. No Image

    20181007_복음은 사람을 타고

    2018/10/06 by 이대익목사
    Views 26 
  17. No Image

    20180930_변화의 계절입니다

    2018/09/29 by 이대익목사
    Views 20 
  18. No Image

    20180923_명절입니다

    2018/09/21 by 이대익목사
    Views 23 
  19. No Image

    20180916_아이와 어른

    2018/09/15 by 이대익목사
    Views 27 
  20. No Image

    20180909_정답보다 이해를

    2018/09/08 by 이대익목사
    Views 35  Replies 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이대익 목사

© k2s0o1d6e0s8i2g7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