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D IS LOVE

2018.11.17 19:45

20181118_성숙의 과정

조회 수 35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몇 년 전,
가까운 전도사님과 성숙해지는 것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 적이 있습니다.
사람이 나이를 먹어감에 따라서 몸과 마음이 모두 성숙해져야 할텐데,
성숙하기는 커녕 이해되지 않는 인격과 말을 사람들이 너무 많아서 답답하다고 하였습니다.
그런 사람들을 만날 때 마다 어떻게 해야 하는지,
무슨 말을 해야 하는지 어렵다고 토로했습니다.
 
맞습니다.
우리 주변에는 다양한 사람이 있고 그 중에는 이해되지 않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너무 쉽게 화를 내는 사람,
하면 안되는 말을 뱉는 사람,
약속을 가볍게 생각하는 사람,
남에 대해서 험담하는 사람,
거짓말을 밥 먹듯이 하는 사람 등.
가까이 하기에 불편한 사람들이 있습니다.
 
특히 교회를 다니며 믿음생활하는 사람 중에서도 불편한 사람이 있습니다.
예수님을 믿으며 더 나은 인격을 만들어야 하는데 여전히 부족하고 모자란 사람들이 많습니다.
그런 사람들을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요?
 
대부분의 사람들은 현재의 모습만을 보고 판단합니다.
지금의 모습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면 그를 이해하지 않습니다.
밀어내기 바쁩니다.
 
하지만 사람은 지금의 모습만이 전부가 아닙니다.
과거로부터 시작해 미래를 향해 가는 과정 속에서 현재를 살아가는 존재입니다,
누구나 같은 과거를 가진 것이 아닙니다.
출발점이 다릅니다.
 
성격은 태어나면서 정해진다는 말도 있습니다.
누군가는 좋은 환경에서 좋은 교육을 받고 훌륭한 사람들과 함께 자라고,
다른 누군가는 나쁜 환경과 비교육적인 상황에 둘러싸여 자랍니다.
그런 과거를 거쳐오니 지금의 모습이 달라지게 됩니다.
 
믿는 사람에게 있어서 예수님을 닮는 것은 미래이자 종착역이라면,
서로 다른 환경과 배경은 과거이자 출발점입니다. 출발점이 다르니 지금의 모습도 다를 수 밖에 업습니다.
사람마다 성숙해진 인격의 크기가 다릅니다.
 
예수님의 모습이 '100'이라면
누군가는 '50'으로 시작해 '70'까진 자란 사람이 있고,
또 다른 누군가는 '20'에서 시작해 '50'까지 자란 사람이 있습니다.
보기에는 '70'이 커 보이지만 사실은 '20'만큼 자란 것이고,
'50'인 사람은 '30'만큼 자란 것입니다.
그렇다면 '50'이라 부족해 보이는 그가 더 성숙되어진 사람이 아닐까요?
 
세상은 출발점이 다르면 불공평하다고 하지만
하나님은 우리 모두를 하나님의 자녀로 똑같이 여겨주시며
더욱 성숙한 인간으로 만들어 가십니다.
그리고 지금 살아가는 모습은 서로 다른 출발점에서 시작된 성숙의 과정입니다.
그러니 성숙하지 못한 어떤 모습이 있더라도 과정이며 다른 출발점이었다는 점을 기억하고
서로 도우며 이해하도록 합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 20190317_실망감을 넘어서 이대익목사 2019.03.16 30
34 20190310_미세먼지가 많습니다. 이대익목사 2019.03.09 30
33 20190303_우리교회 로고 file 이대익목사 2019.02.28 58
32 20190223_세미나를 다녀와서 이대익목사 2019.02.28 28
31 20192010_제자훈련을 시작합니다. 이대익목사 2019.02.09 37
30 20190203_명절입니다. 이대익목사 2019.02.02 32
29 20190120_상처를 받는다면 이대익목사 2019.01.19 39
28 20190113_이렇게 사역할 것입니다. 이대익목사 2019.01.12 46
27 20190106_섬김, 말씀, 복음 이대익목사 2019.01.06 23
26 20181230_한해를 보내며 이대익목사 2018.12.29 33
25 20181223_메리 크리스마스!! 이대익목사 2018.12.22 26
24 20181216_기대와 다를 때 이대익목사 2018.12.15 26
23 20181209_산타클로스와 성탄 이대익목사 2018.12.08 34
22 20181202_상처입은 치유자 이대익목사 2018.12.02 30
21 20181125_모든 크리스천들이 해야하는 아침기도 이대익목사 2018.11.25 34
» 20181118_성숙의 과정 이대익목사 2018.11.17 35
19 20181111_추수감사주일을 앞두고 이대익목사 2018.11.10 34
18 20181104_성도들이 세운 교회 이대익목사 2018.11.03 34
17 20181028_우리교회 시리즈를 다시 시작하며 이대익목사 2018.10.27 38
16 20181021_설문조사를 접하고 이대익목사 2018.10.20 4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이대익 목사

© k2s0o1d6e0s8i2g7n. ALL RIGHTS RESERVED.